W3C, WCAG2.1 권장 표준 발표

In News, W3C, 기술자료, 블로그, 웹접근성, 표준 by ksi0 Comments

WCAG2.1 WebSite

 

모바일 환경 대응을 위한 표준화

지난 현충일, W3C는 웹 접근성 지침 2.1(WCAG2.1)을 공식적인 표준으로 인정한다고 발표했다. WCAG2.1은 웹 콘텐츠를 접근가능하게 제공하는 방법에 관한 다양한 지침을 담고 있다. 가장 큰 특징은 직전 표준(WCAG2.0)이 데스크톱 환경위주의 웹 접근성을 다루었다면, 이번 표준에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과 같은 모바일 환경에서의 웹 접근성을 다루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번에 확정된 W3C 표준이 직전 표준을 폐기하고 새로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이번 표준을 준수하는 콘텐츠는 직전 표준을 충족한다. 따라서 직전 표준인 WCAG 2.0은 여전히 ​​W3C 권장 표준으로 남아 있게 되지만 W3C는 웹 접근성 정책을 개발하거나 업데이트 할 때 WCAG 최신 버전(WCAG2.1)의 사용을 장려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도 국가표준(KWCAG2.1)의 개정 작업이 시급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그동안 정보접근성포럼(http://www.ictaf.org)에서는 국가표준의 KS 체제 전환에 따른 개정 작업을 진행해 왔으나, 이번에 W3C의 신규 표준 발표로 개정 작업의 목표 변경이 불가피하게 되었다.

국내 웹 접근성 표준 반영 작업 필요

이와 관련하여 개정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정보접근성포럼 김석일 의장은 “KS 전환에 따른 부분 개정 작업과 WCAG2.1의 개정에 따른 반영 작업이 병행해서 진행될 필요가 있다.” 고 하면서 “WCAG2.1 반영을 위해 개정 작업의 완료 시기를 금년 말까지 늦출 용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우리나라도 WCAG2.x의 AA 수준으로 웹 접근성 요구 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요구를 하고 있어 향후 웹 접근성 국가 표준의 개정 작업이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이번 신규 표준(WCAG2.1)에서 새로 추가된 부분은 주로 모바일 환경과 관련한 요구 조건이다. 직전 표준과 비교하여 추가된 사항은 다음과 같다.

1.3.4 표시 방향 대응(Orientation, AA)

1.3.5 사용자 정보 입력 용도 식별(Identify Input Purpose, AA)

1.3.6 용도 식별(Identify Purpose, AAA)

1.4.10 재배치(Reflow, AA)

1.4.11 텍스트 아닌 콘텐츠의 명도 대비(Non-Text Contrast, AA)

1.4.12 텍스트 간격(Text Spacing, AA)

1.4.13 마우스와 키보드 초점에 따른 콘텐츠 변화(Content on Hover or Focus, AA)

2.1.4 문자 단축 키(Character Key Shortcuts, A)

2.2.6 타임 아웃(Timeouts, AAA)

2.3.3 조작에 따른 애니메이션(Animation from Interactions, AAA)

2.5.1 제스쳐 대체 수단(Pointer Gestures, A)

2.5.2 제스처 종료(Pointer Cancellation, A)

2.5.3 레이블과 이름(Label in Name, A)

2.5.4 움직임에 의한 조작(Motion Actuation, A)

2.5.5 타겟 크기(Target Size, AAA)

2.5.6 동시 입력 기능(Concurrent Input Mechanisms, AAA)

4.1.3 상태 메시지(Status Messages, AA)

신규 표준 적용 전략 강구해야

여기서 웹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항목은 2.1.4(문자 단축 키), 2.3.3(조작에 따른 애니메이션), 2.5.1(제스쳐 대체 수단), 2.5.2(제스처 종료), 2.5.3(레이블과 이름), 2.5.4(움직임에 의한 조작), 2.5.6(동시 입력 기능), 4.1.3(상태 메시지) 등이다.

웹과 관련성이 낮은 이들 항목은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되어야 하는 요구 조건이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특히, 제스처와 관련 있는 항목들(2.5.1~2.5.4)은 스마트폰의 플랫폼에서 지원하는 기능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정보접근성 포럼에서는 국가 표준 개정 작업과 병행하여 관련 전문가와 함께 신규 표준에 대한 검토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한다.

모비즈랩

Leave a Comment